[지스타2018] 관람열기 최고조…GPM이마트·카카오·넥슨·넷마블 부스 인파 몸살

2018.11.17 14:16:30 / 이대호 ldhdd@ddaily.co.kr

관련기사
[지스타2018] ‘라이언후드티 인기폭발’ 카카오게임즈 인파 몰려
[지스타2018] ‘30인 배틀로얄 화끈하네’ 넷마블 A3에 빠진 관람객들
[지스타2018] 넥슨 ‘트라하’, 현장반응 후끈…최고품질 자신감
[지스타2018] ‘한국게임정책자율기구’ 출범식 개최
[지스타2018] 넥슨 ‘마비노기 모바일’, 원작 모닥불 감성 구현
[지스타2018] 남들은 ‘무모한 도전’이라 했지만...위메이드, 내년 2400억원대 소송 결실 기대
[지스타2018] 네이버 ‘게임팟’ 쓰면 운영비용↓…기업상담 몰려
[지스타2018] ‘14년 연속 부스참가’ 넥슨의 남다른 존재감
[지스타2018] ‘봄날은 온다’ 기대와 고민 드러낸 방준혁
[지스타2018] ‘게이머와 함께’ 넷마블 경영진, 올해도 부스 운영
[지스타2018] 넷마블 게임 4종, ‘대작(大作) 느낌’ 물씬
[지스타2018] ‘카카오 배그·프렌즈레이싱’, 전시장 안팎 점령
[지스타2018] 넥슨, ‘시노앨리스’ 글로벌 서비스 계약…최초 영상 공개
‘지스타 2018’ 본격 개막 … ‘흥행 대박’ 설레는 부산
‘지스타2018 D-1’ 넥슨·넷마블·카겜 기대작 뚜껑 열린다
[지스타2018] 엔비디아, ‘지포스 게이밍 존’ 운영
‘게임사가 큰손’ 지스타2018서 앱광고·클라우드 솔루션 대전
[지스타2018] 넥슨, 대도서관·도티 등 생중계 일정 공개
[지스타2018] NHN엔터, 클라우드솔루션 ‘게임베이스 2.0’ 첫 공개
[지스타2018] 넷마블, ‘세븐나이츠2’ 가상 캐릭터 토크쇼 연다

▲지스타 3일차 벡스코 앞 야외광장 전경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지난 15일 부산 벡스코에서 개막한 ‘지스타2018’ 게임쇼에 예상을 뛰어넘는 관람객이 몰리고 있다. 오는 18일까지 나흘간 행사가 진행된다.

지스타 개막 1일차(4만1574명)와 2일차(4만7116명) 모두 전년대비 각각 3.6%, 9.1% 관람객이 늘었다. 작년 지스타 3일차 관람객은 8만2978명이다. 올해 지스타가 3일차에도 흥행 신기록을 이어갈지 관심이 쏠린다.

▲GPM이마트 '일렉트로맨 VR 레이싱' 부스 전경

특히 올해는 벡스코 광장에 위치한 야외부스에 인파가 대거 몰리고 있다.

가상현실(VR) 플랫폼 개발업체 GPM(대표 박성준)이 이마트와 함께 새롭게 개발한 레이싱 게임 기구 ‘일렉트로닉 VR 레이싱’ 부스는 주차장 한편에 자리 잡아 쉬운 접근성을 앞세워 관람객들의 발길을 붙잡았다. 어린이부터 어른까지 다양한 연령대의 관람객이 GPM이마트 부스에 몰려 게임을 즐기고 경품을 받아갔다. 엔씨소프트 스푼즈 캐릭터와 협업한 이마트 부스도 바로 옆에 위치해 눈길을 끌었다.

현장에서 만난 정철화 GPM 부사장은 “일렉트로맨 VR 레이싱을 통해 GPM의 우수한 VR 개발 및 운영 능력을 선보일 수 있는 기회”라며 “게임을 통해 환경보호 캠페인을 알리는 이마트와의 새로운 시도를 시작으로 상호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사업 모델을 만들기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게임즈 부스도 인파로 몸살을 앓을 정도다. 프렌즈레이싱을 앞세워 현장 이벤트를 쉴 새 없이 진행해 야외광장에 긴 대기 줄을 만들었다. 회사는 외모지상주의 박태준 작가 팬 사인회를 열어 구름관중을 이끌었다.

올해 지스타 참가사 중 최대 부스를 꾸린 넥슨에도 관람객이 대거 몰렸다.

지스타 개막 1일차엔 2만2000여명이 넥슨 부스를 찾았다. 지스타 전체 관람객의 절반 이상이 넥슨 부스를 방문한 것이다. 부스 규모가 워낙 크다보니 관람객이 그냥 지나치기도 쉽지 않다. 지스타 2일차엔 첫날 대비 부스 관람객이 더 늘어난 것으로 파악된다. 신작 체험대를 대거 늘린 것이 주효했다. 올해 넥슨은 623명이 동시에 시연에 참가할 수 있도록 부스를 준비했다.

대형 모바일게임 4종을 앞세운 넷마블 부스도 만만치 않다.

출품작 중 ‘블레이드&소울(블소) 레볼루션’은 오는 12월6일 정식 오픈을 앞둔 게임이나 미리 게임을 즐겨보려는 관람객들의 줄이 길게 늘어섰다. ▲최후의 1인을 가리는 30인 배틀로얄 모드를 갖춘 ‘A3:스틸얼라이브’ ▲원작 세븐나이츠에 세련된 캐릭터와 전략 콘텐츠를 더한 ‘세븐나이츠2’ ▲대전액션 더킹오브파이터(킹오파)를 모바일 환경에서 쉽게 접근할 수 있게 재해석한 ‘킹오파 올스타’도 사람들의 발길을 붙잡았다.

<부산=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LG, 상반기 신제품 갤럭시S10·G8씽… 삼성·LG, 상반기 신제품 갤럭시S10·G8씽…
  • 삼성·LG, 상반기 신제품 갤럭시S10·G8씽…
  • 한국MS, ‘서피스 다이얼’ 국내 출시…12만…
  • LG전자, 에티오피아 인재 육성 공 들인다
  • 삼성전자·LG전자, 상업용 디스플레이 ‘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