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거돈 부산시장(왼쪽)과 김정욱 넥슨 부사장이 1일 부산시청에서 열린 '넥슨 네코제' 미디어 인터뷰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전국의 게임업체들이 부산으로 몰려들 수 있도록 하겠다”

1일 오거돈 부산시장은 넥슨이 부산시청에서 개최한 ‘네코제’ 행사에 들러 미디어 인터뷰를 통해 이 같이 포부를 밝혔다.

오 시장은 지난달 15일, 지스타 개막에 앞서 2022년까지 1000억원을 들여 ‘게임융복합타운’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인터뷰에서 오 시장은 1000억원과 관련해 구체적인 용처를 묻는 질문이 나오자 앞서 밝힌 투자 계획을 되짚은 뒤 전국의 게임기업들을 유치하겠다고 공언했다.

현재 국내 게임기업은 서울과 수도권에 몰려있다. 주된 이유 중 하나가 인재 영입의 용이성 때문이다. 이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선 기업 유치가 거의 불가능하다고 볼 수 있다.

실제로 서울과 수도권을 벗어난 지방에선 중형급 게임업체조차 찾기가 쉽지 않다. 대구의 케이오지(KOG) 정도가 지방에 뿌리내린 유력 업체로 꼽힌다.

퍼즐게임 ‘포코팡’으로 유명한 트리노드(TREENOD)가 부산에 본사를 두고 있으나 2016년 이후로 이렇다 할 소식이 들리지 않는다. 구직사이트를 보면 트리노드도 서울지사를 통해 주로 인재영입을 하는 것으로 파악된다.

게임업계 현황을 감안하면 오 시장이 강력하게 포부를 밝혔지만 실제 실행을 약속하는 공약(公約)이 될지 헛된 약속인 공약(空約)이 될지 판단이 조심스러운 상황이다.

▲오거돈 부산시장이 1일 네코제 행사에 들러 게임 상품(굿즈)을 구매하고 있다.

오 시장은 이날 넥슨 관계자들을 향해 “넥슨 본사를 부산으로 이전한다면 최대한의 지원을 할 용의가 있다”고도 말했다.

화기애애했던 현장 분위기 상 넥슨이 네코제를 개최한 것에 대해 감사를 표시한 우스갯소리로 볼 수 있으나 이를 중소형급 게임업체로 확대해본다면 본사 유치 전략으로 충분히 활용할 수 있다.

다만 오 시장이 인터뷰 시간 관계 상 구체적인 기업 유치 계획을 밝히지 않았다. 지스타 개막에 앞서 밝힌 게임융합타워, 게임특화단지, e스포츠경기장 건립 등을 재차 언급했다.

오 시장은 “장기적으로 부산을 세계최고의 게임도시로 만들겠다는 비전이 있다”며 “마이스(전시박람회)와 관광 산업에서 부산이 굉장한 진척을 보이는 가운데 게임산업과 직결될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될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SKT·KT·LGU+, 내일 5G '세계 최초' 상… SKT·KT·LGU+, 내일 5G '세계 최초' 상…
  • SKT·KT·LGU+, 내일 5G '세계 최초' 상…
  • 삼성전자, “프리미엄 가전 써보고 구입하세요…
  • LGU+, 5G 12월1일 상용화…하현회 대표, “…
  • KT, 유무선 장애 6일차…동케이블 가입자 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