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대입구관, 오닉스 스크린+JBL 오디오 시스템 설치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영사기 없는 극장이 3차원(3D) 영상으로 확대했다.

삼성전자(대표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는 지난 1일 롯데컬처웍스와 롯데시네마 건대입구관에 ‘슈퍼S’관을 개관했다고 2일 밝혔다.

슈퍼S관은 국내 첫 ‘3D오닉스’관이다. 오닉스는 삼성전자의 발광다이오드(LED) 스크린 브랜드. 영사기 대신 LED 스크린을 설치했다. 음향은 하만 JBL 오디오 시스템을 활용했다. 초고화질(UHD, 4K) 해상도와 최대 300니트 밝기를 구현했다. 크기는 10미터다. 일반(2D) 영상도 틀 수 있다.

극장관리는 삼성전자 모바일 업무 솔루션을 적용했다. 키오스크는 삼성전자 태블릿 ‘갤럭시탭S4’와 보안 솔루션 ‘녹스’를 적용했다. 스마트시계 ‘기어S3’과 ‘갤럭시워치’ 기반 현장관리시스템(FMS)을 구축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롯데와의 협업에서 가장 중점을 둔 것은 관람객이 기존에 없었던 특별한 경험을 얻을 수 있는 영화관을 구축하는 것이었다. 앞으로 삼성전자만의 차별화된 디스플레이와 모바일 솔루션 등을 통해 엔터테인먼트 시장 전반에서 미래형 시스템 적용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알뜰폰 영업 강화…KT엠모바일, 다이렉트몰… 알뜰폰 영업 강화…KT엠모바일, 다이렉트몰…
  • 알뜰폰 영업 강화…KT엠모바일, 다이렉트몰…
  • 노트북도 S펜…삼성전자, ‘노트북펜S’ 선봬
  • LG전자, 에너지 시장 공략 확대…ESS 신제품…
  • 올해 이커머스 이용자, 쿠팡·위메프 ‘약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