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10기가 인터넷’ 경쟁이 본격화된다. KT에 이어 SK브로드밴드도 10기가 인터넷 서비스를 선보였다. 지난달 1일 KT가 전국 상용화 서비스를 국내 통신사 처음으로 개시한 지 약 한 달 만이다.

시기상으로는 KT가 빠르다. 하지만 10기가 인터넷 시장이 성숙하지 않은데다 LG유플러스가 경쟁에 들어오지 않은 만큼 할인 및 이벤트를 통해 시장점유율을 최대한 가져가겠다는 전략이다.

6일 SK브로드밴드(대표 이형희)는 최대 10Gbps 속도를 제공하는 ‘기가(Giga)프리미엄X10’을 서울 및 6대 광역시 등 전국 주요 도시에서 출시한다고 밝혔다.

기가프리미엄X10은 5GB 용량의 초고화질(UHD)를 4초만에 다운로드할 수 있다. 기존 광랜(100Mbps)이 6분40초, 기가인터넷(1Gbps)이 40초가 소요되던 것에 비해 최대 100배 빠른 속도다. 1인 미디어, 가상현실(VR) 엔터테인먼트, 8K UHD같은 고품질·대용량의 콘텐츠를 즐기는 고객에게 최적화돼 있다.

SK브로드밴드도 KT처럼 10기가 인터넷 외에도 5기가(Giga프리미엄X5), 2.5기가(Giga프리미엄X2.5) 상품으로 구성했다. 가입 요금은 KT와 일부 상이하다. SK브로드밴드는 단독 가입 때 10기가 월 8만2500원, 5기가 월 5만5000원, 2.5기가 월 4만4000원(3년약정 기준)이다. 인터넷TV(IPTV) 또는 이동전화 결합 때 최대 33.8%까지 할인된다. PC 동시접속단말대수는 최대 5대까지다.

기가프리미엄X10 이용 고객은 최대 1.7Gbps 속도 ‘기가 와이파이 프리미엄’ 1대를 받을 수 있다. KT는 10기가 및 5기가 상품 이용자에게 와이파이 공유기 2대를 제공한다. SK브로드밴드는 내년 상반기 중 국내 최고 속도인 4.8Gbps를 지원하는 기가 와이파이 서비스 제공을 계획하고 있다.

이와 함께 SK브로드밴드는 고객유치를 위한 다양한 할인 및 제휴 프로모션 이벤트를 진행한다.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가입하면 기본료를 월 최대 5500원까지 추가로 할인 받을 수 있다. 내년 5월까지 Giga프리미엄X10 서비스에 가입하는 모든 고객에게 PC 동시접속단말대수를 2배로 확대한다. 아울러, 연내 인터파크와 제휴를 통해 10기가 삼성 노트북 및 10기가 랜카드 렌탈 이벤트를 실시할 예정이다. 또, 국내기업과 국산 랜카드 개발을 추진해 내년부터 제공할 방침이다.

LG유플러스도 10기가 인터넷을 준비 중이다. LG유플러스는 “현재 경쟁사 수준의 10기가 인터넷의 기술을 확보한 상황”이라며 “다만 시장 상황에 맞춰 적절한 시점에 상용화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혁 SK브로드밴드 세그먼트트라이브장은 “올해 5월 국내 첫 가구당 2.5기가 인터넷 서비스를 출시한 경험을 바탕으로 대용량 콘텐츠 이용 데이터 등 유선 트래픽에 대한 다양한 고객 경험을 연구해왔다”며 “10기가 인터넷 생태계의 빠른 조성에 앞장서는 것은 물론, 고객이 실질적으로 필요로 하는 제휴 서비스 및 번들상품 등을 지속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5G 오픈플랫폼’ 구축한 KT-연세대, 재난… ‘5G 오픈플랫폼’ 구축한 KT-연세대, 재난…
  • ‘5G 오픈플랫폼’ 구축한 KT-연세대, 재난…
  • 한류콘텐츠 담은 CJ헬로 뷰잉, 56개국 세종학…
  • [퀄컴서밋] 세계 첫 5G폰 플랫폼 ‘스냅드래…
  • SKT, 68만명 고객 ‘T맵 운전습관’으로 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