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6일 SK그룹이 2019년 임원인사를 발표한 가운데 SK텔레콤은 박정호 사장 체제를 유지하게 됐다. 이에 따라 박정호 사장<사진>은 내년이 5G 상용화 원년인 만큼 5G에 모든 승부수를 걸었다. 이를 위해 5G 성과 극대화를 이룰 수 있는 대대적인 조직개편을 실시했다. 

이날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조직개편과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키워드는 5G다. 주요 사업부 및 센터 산하에 5G 전담 부서를 신설했다. 5G를 모든 사업 구심점으로 삼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 최고경영자(CEO) 및 기술·서비스·BM·전략 조직 리더들이 참여하는 ‘5GX 탑 팀(Top Team)’도 새로 만들었다.

박 사장은 “5G 인프라의 무한한 잠재력이 대한민국 경제성장 엔진으로 작동할 수 있도록 모든 조직을 5G 실행에 적합한 체계로 전면 재편한다”며 “지금까지 성공 방식으로는 미래 성장을 담보할 수 없어, 젊고 실력 있는 인재를 과감히 발탁해 도전과 혁신의 조직문화를 대폭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SK텔레콤은 연구개발(R&D)·인프라 체계도 5G에 대응해 재편했다. 인공지능(AI) 센터는 핵심 사업에 대한 Al 기술과 지원 역할을 확대하고,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DT)센터는 데이터 거버넌스 그룹을 산하에 마련한다. 향후 2년 내 각 사업 조직과 정보통신기술(ICT) 관계사 디지털 전환을 추진한다. ICT기술센터는 ICT 관계사 간 기술 시너지를 추구하고 성장 R&D 기능을 강화한다.

이와 함께 SK텔레콤은 이동전화, 미디어, 보안, 커머스 중심으로 4대 사업부 조직을 재편하고 성장사업의 경우 별도 2개 사업단 체제로 운영한다. 사물인터넷(IoT)·데이터 사업단은 스마트 시티, 보안 인증, 스마트 팩토리, 데이터 마케팅 등 성장 가능성이 있는 영역에 집중한다. AI·모빌리티 사업단은 누구(NUGU) 중심 AI 포털과 티맵, 티맵택시, 자율주행 영역에 집중한다.

박 대표는 “이번 조직 개편을 시작으로 5G·AI 등 ICT 기술에 대한 글로벌 수준 리더십을 확보하고 새로운 ICT 산업 생태계를 활성화하겠다”며 “5G 시대를 주도함으로써 대한민국 ICT 경쟁력을 높이고 약화된 글로벌 패권을 되찾는 등 1등 사업자 소명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5G 오픈플랫폼’ 구축한 KT-연세대, 재난… ‘5G 오픈플랫폼’ 구축한 KT-연세대, 재난…
  • ‘5G 오픈플랫폼’ 구축한 KT-연세대, 재난…
  • 한류콘텐츠 담은 CJ헬로 뷰잉, 56개국 세종학…
  • [퀄컴서밋] 세계 첫 5G폰 플랫폼 ‘스냅드래…
  • SKT, 68만명 고객 ‘T맵 운전습관’으로 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