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8K TV·마이크로LED TV·로봇·개인화, AI 없이 불가능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많은 회사가 비슷한 주제를 얘기한다. 삼성전자도 비슷하다. 앞으로 5년이 전자업계가 크게 바뀌는 해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 핵심은 인공지능(AI)이다. AI가 없으면 초고화질(UHD, 8K)TV, 마이크로 발광다이오드(LED)TV, 로봇, 개인화 등이 불가능하다.”

7일(현지시각)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S)부문장 김현석 대표<사진>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아리아 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AI가 업계 판도를 바꿀 핵심 경쟁력이라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빅스비 2.0, ‘뉴 빅스비’를 확장했다. 스마트폰 TV 생활가전 등 모든 제품에 넣는다. 다른 회사도 빅스비 생태계에 참여할 수 있도록 개방했다. 삼성전자는 스마트TV에 애플 아이튠즈를 탑재키로 했다. 구글과 아마존 AI스피커도 연동한다.

김 대표는 “어느 회사도 모든 분야를 다 잘하는 회사는 없다. 혼자만의 생태계를 만들려고 하는 시도는 이미 실패했다. 소비자가 놔두지 않는다. 협력모델이 발전할 수 밖에 없다”라며 “크게 보면 3개 협력모델이 가능하다. 우선 빅스비를 통해 다른 회사 서비스에 접근하는 방법이다. 두 번째는 다른 AI가 삼성전자 제품을 구동할 수 있도록 해주는 것이다. 세 번째는 빅스비와 다른 회사 AI 강점을 접목하는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소비자 입장에선 호출어를 ‘하이 빅스비’로 하는지 아닌지가 다른 점이다. 첫번째와 세번째는 빅스비에게 두번째는 각사 기기를 부르면 된다. 삼성전자 생태계도 강화하고 협력사 생태계도 강화하는 방향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올해부터 로봇 사업을 본격화 할 예정이다. 이날 열린 프레스컨퍼런스에서 ‘삼성봇’과 ‘착용형(wearable, 웨어러블) 보행 보조 로봇’을 공개했다.

김 대표는 “이번에 선보인 제품은 판매를 위한 제품은 아니다. 이 제품보다 다른 로봇 상품화가 더 빠르다. 연내 몇 종의 로봇을 상품화할 수 있을 것이다. 고령화 시대 로봇의 역할이 많다”라고 전했다.

<라스베이거스(미국)=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美 가구 브랜드 '놀'과 프리미엄 빌트… LG전자, 美 가구 브랜드 '놀'과 프리미엄 빌트…
  • LG전자, 美 가구 브랜드 '놀'과 프리미엄 빌트…
  • 삼성전자, 세계 최초 3세대 10나노급 8Gb DD…
  • ‘코리아5G데이’ 4월5일…삼성전자, ‘갤럭…
  • LG전자, G8씽큐 시판…출고가 89만76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