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U 서약서를 들고 LG전자 VS사업본부장 김진용 부사장(왼쪽)과 MS 크리스 카포셀라 CMO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LG전자가 인공지능(AI) 자율주행 소프트웨어(SW)를 개발하기 위해 마이크로소프트(MS)와 손을 잡았다.

양사는 CES 2019가 열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지난 7일(현지시간) AI 자율주행 SW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LG전자 김진용 VS사업본부장, 윤용철 자율주행사업 태스크 리더, 임종락 VS스마트개발센터장과 MS 크리스 카포셀라 최고마케팅책임자(CMO)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력을 통해 LG전자는 MS의 클라우드 플랫폼 ‘애저’를 활용해 AI 자율주행 SW를 개발할 계획이다. 차세대 주력사업인 자율주행차 부품 및 인포테인먼트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다.

양사는 ▲다목적 전방 카메라 및 운전자 모니터링 카메라(DSM) 등 AI 기반 첨단 운전 보조 시스템(ADAS) ▲가상 비서 솔루션 엑셀러레이터를 활용한 음성지원 차량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데이터박스(Data Box) 서비스를 이용한 AI SW의 학습 및 검증 데이터 처리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업할 예정이다.

MS 애저가 지원하는 HPC(고성능컴퓨팅), GPU 등 연산력을 이용하면 AI 자율주행 SW를 학습시키는 데에 투입되는 시간을 대폭 단축시킬 수 있다. 예를 들어 AI 자율주행 SW에 전 세계 주요 도시의 다양한 도로 및 교통 환경을 학습시키기 위해선 기존 환경에서는 하루 이상의 시간이 소요되지만, ‘애저’를 이용하면 수 분 내로 완료하는 것이 가능하다.

‘애저’는 AI 자율주행 SW가 졸음운전, 한눈팔기 등 운전자들의 다양한 움직임과 차선, 사람 등 전방의 방대한 사물의 모습을 빠르게 학습하도록 돕는다. ADAS에 ‘애저’를 통해 학습된 인공지능 자율주행 SW를 탑재하면 ADAS의 구성요소인 운전자 모니터링 카메라와 다목적 전방카메라의 성능을 한 층 높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음성으로 작동하는 가상 비서 솔루션도 제공한다. ‘애저’의 가상 비서 솔루션 엑셀러레이터가 적용된 차량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운전자를 편리하게 한다. ‘애저’의 데이터박스 서비스는 세계 각지의 도로, 차선, 표지판, 차량 등 도로 위 모든 사물의 특징을 담은 데이터를 클라우드에 빠르고 간편하게 업로드 한다.

LG전자 VS사업본부장 김진용 부사장은 “LG전자의 뛰어난 자동차부품 기술력에 최고의 경쟁력을 갖춘 MS의 클라우드 인프라를 적용해 자율주행시대를 앞당기는 차세대 자동차 부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산제이 라비 MS 자동차 사업 부문장은 “양사가 협력을 통해 자동차 기업들에게 차별화된 모빌리티 경험과 새로운 서비스 및 수익 창출 기회를 제공하는 것 뿐만 아니라 보다 안전하고, 지능화되며 지속 가능한 자동차 개발을 지원할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美 가구 브랜드 '놀'과 프리미엄 빌트… LG전자, 美 가구 브랜드 '놀'과 프리미엄 빌트…
  • LG전자, 美 가구 브랜드 '놀'과 프리미엄 빌트…
  • 삼성전자, 세계 최초 3세대 10나노급 8Gb DD…
  • ‘코리아5G데이’ 4월5일…삼성전자, ‘갤럭…
  • LG전자, G8씽큐 시판…출고가 89만76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