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G 시대, 네트워크 역할론’ 고민…인텔 부스서 자율주행 기술 관심
- 완성차 업체도 두루 들르는 등 현장 경영 나서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사진>이 8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중인 소비자가전전시회(CES) 2019를 방문했다. 그는 LG전자 부스를 들러 8K TV와 스마트워치 W7, V40싱큐 등을 살펴본 뒤 인텔로 향했다.

하 부회장이 인텔로 향한 이유는 대용량, 초저지연, 초연결의 5세대(5G) 네트워크의 장점과 자율주행차 그리고 자율주행 두뇌인 인공지능(AI)의 융합에서 이통사 역할 찾기에 나선 것이다. 인텔 부스에선 BMW 이어 포드와 같이 진행하고 있는 자율주행 기술 개발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자율주행을 위한 카메라와 센서 개수를 줄이는 것에 대해 연구개발이 필요하다는데 공감을 표시했다.

그는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혼다, 닛산 등 완성차 업체의 부스를 모두 방문했다. 일상의 모든 이동인 ‘모빌리티’에서 5G 네트워크의 역할론을 고민하고 이를 위한 통찰력을 얻기 위해서다.

특히 하 부회장은 자율주행에서 모빌리티와의 연계, 5G 기반의 증강·가상현실(AR·VR) 등 구체적인 사업모델과 함께 자율주행차 탑승객 편의성 향상 혁신 신기술 및 커넥티드카 추진 현황 등을 살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지난해 말 한양대 공동으로 자율주행차에 5G를 접목하여 장애물 회피, 경로 변경하여 운행 및 주차하는 시나리오를 실증했다. 올해는 서울 강변북로, 상암DMC 포함 선별된 테스트베드에서 LG유플러스의 5G 환경에 기반을 둔 자율주행차 운행과 다이나믹 정밀지도의 정합성 등의 공동 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다.

<라스베이거스(미국)=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TV 바꿔볼까…삼성·LG, 2월까지 TV 할인… TV 바꿔볼까…삼성·LG, 2월까지 TV 할인…
  • TV 바꿔볼까…삼성·LG, 2월까지 TV 할인…
  • LG전자, ‘엑스붐AI씽큐’ 시판…출고가 24…
  • 루이비통, 초고가 코드리스 이어폰 국내 출시……
  • LG전자, ‘스타일러 블랙에디션 슬림’ 선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