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이낙연 국무총리를 만났다. 이 총리가 국내 대표 4대 기업 총수 중 한 명을 단독으로 만난 것은 취임 이후 처음이다. 정부의 확대된 경제보폭과 5G에 기대감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10일 이 총리는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을 방문했다. 이번 방문은 오는 3월 5G 상용화를 앞두고 삼성전자 5G 통신장비 생산현장을 격려하기 위해 이뤄졌다.

삼성전자 측은 이재용 부회장을 비롯해 윤부근 부회장 이인용 고문, 노희찬 사장, 전재호 네트워크사업부 글로벌테크놀로지 서비스팀장, 강호규 반도체연구소장, 주은기 상생협력센터장이 참석했다. 정부에서는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 정승일 산업부 차관, 장석영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실장 등이 동행했다.

이 총리는 이 부회장을 만나 “한국이 5G 세계 최초 신기록을 개척하고 있다. 기록에 합당한 장비생산이 될지 걱정이었는데 이 부회장의 연초 행보를 보고 힘을 얻게 됐다”고 말했다. 사업 방명록에 이 총리는 “반도체에서 그런 것처럼 5G에서도 삼성이 선도하기를 바란다”는 글귀를 남기기도 했다.

또 “지난해 반도체가 1267억달러를 수출했는데, 단일 부품으로 1000억달러 이상을 한 해 수출하는 것은 어떤 선진국도 달성하지 못한 기록으로 삼성 역할이 절대적이었다”며 “최근 걱정스러운 보도가 나왔지만 삼성답게 빠른 시일 안에 이겨주면 하는 마음이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4분기 삼성전자 어닝쇼크 실적에 대한 부분으로 해석할 수 있다.

이날 간담회는 40분간 비공개로 진행됐다. 일자리 창출과 투자 확대, 5G 상용화에 대한 대화가 오갔다. 이 총리는 삼성다운 비전과 자신감을 들었다고 표현했다. 이 부회장도 “때로는 부담감을 느끼지만 국내 대표기업으로 의무를 다하겠다”고 전했다.

또한 이 부회장은 “한 번 해보자는 마음을 다시 가다듬고 도전하면 5G나 시스템 반도체등 미래 성장산업에 반드시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며 “중소기업과 함께 발전해야만 지속가능하다는 것을 인식하고 상생 선순환을 이루도록 하겠으며,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를 통해 미래인재를 지속적으로 육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전재호 부사장과 강호규 부사장으로부터 삼성전자 5G 장비 및 반도체 생산 현황을 보고받았고, 5G 통신장비 생산라인을 참관한 후 현장 근로자들을 격려했다. 5G 부문에서도 통신장비를 선도적으로 개발해 세계시장을 적극 공략한 삼성전자 노력에 대해 감사의 뜻도 전했다.

지난해 삼성전자는 5G를 미래 4대 성장사업 중 하나로 키우겠다며 180조원 규모에 달하는 투자계획을 발표했다. 이후 지난 3일부터 5G 장비 생산라인을 가동하기 시작했다. 이 부회장은 이미 5G를 직접 챙기고 있다. 지난 3일 새해 첫 현장경영 차원에서 5G 장비 생산라인 가동식에 참가하기도 했다.

삼성전자는 5G를 통해 칩셋, 단말, 장비 등 전 사업 분야에서 경쟁력을 갖출 준비 태세를 취했다. 5G 스마트폰도 공개를 앞두고 있다. 삼성전자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소비자가전전시회(CES) 2019’을 통해 5G 프로토타입 스마트폰을 선보이기도 했다.

특히, 5G 네트워크 장비시장에서도 속도를 내고 있다. 기존에 글로벌 통신장비 시장에서 약세에 놓인 삼성전자 위치를 진일보할 수 있는 기회이기 때문이다. 국내에서는 통신3사에 3.5GHz 대역 5G 장비 공급 계약을 체결했고, 해외에서는 28GHz 대역 장비 공급에 힘 쏟고 있다. 미국 통신사 버라이즌, 스프린트, AT&T와 협력도 강화하고 있다.

5G는 단순히 스마트폰과 네트워크의 다음 세대라는 차원을 넘어 자율주행, 스마트공장, 인공지능 로봇 등 새로운 산업 창출을 기대할 수 있는 인프라다. 한 마디로 미래시장 먹거리의 기반이라는 설명이다. 에릭슨에 따르면 2026년 전세계 5G 단말‧장비시장은 344조원, 통신서비스는 410조원으로 예상되는 반면 5G 융합서비스 시장은 1440조원으로 예측된다.

이와 함께 정부는 올해 경제정책에 강한 드라이브를 걸 것으로 예고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새로운 경제동력 확보를 위한 혁신성장을 핵심정책으로 꼽았다. 부진한 고용지표와 경기둔화를 회복하겠다는 각오다. 이를 위해 기업투자를 이끌고자 규제를 완화할 방침이다. 여기에 발맞춰 이 총리의 경제행보도 빨라졌다. 5G를 키워야 하는 삼성전자와 경제를 활성화해야 하는 현 정권의 이해관계가 어떻게 맞아떨어질지는 두고봐야 한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TV 바꿔볼까…삼성·LG, 2월까지 TV 할인… TV 바꿔볼까…삼성·LG, 2월까지 TV 할인…
  • TV 바꿔볼까…삼성·LG, 2월까지 TV 할인…
  • LG전자, ‘엑스붐AI씽큐’ 시판…출고가 24…
  • 루이비통, 초고가 코드리스 이어폰 국내 출시……
  • LG전자, ‘스타일러 블랙에디션 슬림’ 선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