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틸론(대표 최백준·최용호)은 이번 ‘CES 2019’를 통해 미국, 일본, 중국, 브라질, 멕시코 등 9개국 20여개 업체와 파트너 계약, 수출 등 실질적인 성과를 달성했다고 11일 밝혔다.

회사에 따르면, 글로벌 고객이 가장 높은 관심을 보인 제품은 틸론의 실시간 협업 회의 솔루션인 브이스테이션(Vstaion)이다.

실제 중국의 한 기업은 브이스테이션이 과거 비효율적인 회의 효율성을 향상시키는 최적의 솔루션이라고 평가하며 알리바바에서 온라인 판매 비즈니스 모델을 구체적으로 제시했다는 설명이다.

지난해 발표한 브이스테이션은 회의 참석자가 사용하는 안드로이드, IOS, 윈도 등을 탑재한 노트북, 태블릿, 스마트폰의 개별 디바이스를 화면 다중 분할 기술을 통해 한 화면에 보여지는 스마트 회의 솔루션이다. 회의 자료 탐색 시간 45% 절감, 의사결정 만족도 60% 향상, 회의 준비를 위한 70%의 시간 절감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이밖에 클라우드 PC인 제로플렉스(ZeroPlex)의 기능과 성능에 대한 문의가 많았으며 데스크톱 가상화 솔루션인 디스테이션(Dstation)은 보안, 망분리, 클라우드 확산 등 한국 내 성공사례를 중심으로 상담이 진행됐다고 밝혔다.

틸론의 최용호 대표는 “SW에 최적화된 어플라이언스 제품들이 CES에서 큰 관심을 받았다”며 “가상화 솔루션 및 서비스와 함께 새로운 비즈니스 한 축으로 사업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TV 바꿔볼까…삼성·LG, 2월까지 TV 할인… TV 바꿔볼까…삼성·LG, 2월까지 TV 할인…
  • TV 바꿔볼까…삼성·LG, 2월까지 TV 할인…
  • LG전자, ‘엑스붐AI씽큐’ 시판…출고가 24…
  • 루이비통, 초고가 코드리스 이어폰 국내 출시……
  • LG전자, ‘스타일러 블랙에디션 슬림’ 선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