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조 규모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 …스마트시티 등에 ICT업계도 큰 관심

2019.01.29 14:42:25 / 이상일 2401@ddaily.co.kr

관련기사
화두로 떠오른 스마트시티, IT서비스업계 대응은?
미래창조융합협회, 중국 부신 신도시와 스마트시티 구축 협약 체결

[디지털데일리 이상일기자] 정부가 29일 국무회의에서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 추진방안을 확정하고 예비타당성조사(예타) 면제 대상 사업을 의결, 신속하게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철도, 도로사업은 올해 예산으로 기본계획을 추진하고, 연구개발(R&D), 공항 건설 등은 내년 예산에 반영한 뒤 추진한다. 2019~2024년 국가재정 운용계획 수립에도 반영해 중장기적으로 뒷받침한다. 

20조원 안팎의 사회간접자본(SOC)에 대한 본격적인 투자가 이뤄지며 국내 산업계에도 새로운 시장창출이 예상되는 가운데 IT업계에선 스마트 혁신 도시 조성 및 R&D 연구 사업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이번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의 근간은 SOC 사업인 만큼 ICT업계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주는 사업은 제한적이다. 건설 분야에 집중돼 있기 때문이다. 또 공공사업인 탓에 ICT분야 대기업의 경우 사업 참여에 제한이 있기도 하다.

다만 '스마트시티' 등의 사업에는 ICT 대기업도 참여가 가능하다. 국토부는 스마트시티 조성 사업에 대기업의 사업 역량이 불가피하다는 업계의 의견을 받아들여 스마트시티에 대한 대기업 사업 참여 제한을 완화키로 한 바 있다. 

국토부는 스마트 혁신도시 조성에 나서기로 하면서 이전기관․혁신도시 특성을 연계한 스마트시티 서비스(교통, 에너지, 도시정보 연계 등) 도입ㆍ확산에 나설 계획이다. 

스마트 혁신도시 선도모델은 2018년 1개에서 2022년 5개로 확장할 계획이다. 혁신도시 산업 클러스터 활성화도 추진한다. 혁신도시 발전지원센터를 설립해 지역별 특화발전 전략을 이행한다. 

혁신도시별 특화발전 전략으로는 ▲부산 첨단해양신산업 ▲충북 태양광에너지 ▲대구 첨단의료융합산업 ▲전북 농생명융합 ▲광주ㆍ전남 에너지신산업 ▲경북 첨단자동차 ▲울산 친환경에너지(해상풍력 등) ▲경남 항공우주산업 ▲강원 스마트헬스케어 ▲제주 스마트MICE 등이다. 

산업부, 국토부, 새만금청, 행복청은 기업유치 지원을 위해 혁신도시에 산업단지 및 강소형 연구개발에 나서고 산단 내 스마트공장 도입, 기업 제조데이터 연결․공유 지원, 신산업 테스트베드화 등 스마트 산단 확산을 위한 선도 프로젝트 추진에 나선다.

상용차, 인공지능 등 지역의 전략산업 투자로 선제적 시장 확보와 함께 미래 먹거리 마련에EH 나선다. 
전북의 경우 상용차 혁신 성장 및 미래형 산업 생태계 구축에 나선다. 전국단위의 R&D 사업도 14개 시도를 대상으로 추진한다. 부산의 지능정보서비스, 광주 디지털생체의료 등이 추진된다.

지자체 주도로 총 48개 분야 융복합(제조+ICT, 제조+서비스) 등 지역별 주력산업 분야를 선정한다.

<이상일 기자>2401@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LG, 상반기 신제품 갤럭시S10·G8씽… 삼성·LG, 상반기 신제품 갤럭시S10·G8씽…
  • 삼성·LG, 상반기 신제품 갤럭시S10·G8씽…
  • 한국MS, ‘서피스 다이얼’ 국내 출시…12만…
  • LG전자, 에티오피아 인재 육성 공 들인다
  • 삼성전자·LG전자, 상업용 디스플레이 ‘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