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디지털데일리 박기록기자] 제2차 북미 정상회담 장소로 베트남이 공식 확정됐다. 이번 2차 정상회담에서 종전선언과 함께 개성공단, 금강산 관광 재개 등 실질적인 대북제재 완화 조치, 나아가 남북경협의 물꼬를 트는 조치가 나올 수 있을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르게 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미 연방의회에서 가진 신년 국정연설에서 “오는 27~28일 베트남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2차 북미정상회담을 개최한다”고 밝혀,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를 공식화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베트남내 회담 개최 도시를 구체적으로 특정하지는 않았는데, 이는 보안문제 등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언론에서는 베트남의 하노이 또는 다낭을 유력지로 거론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 이날 연설에서 "지난 15개월간 (북한의) 미사일 발사실험은 없었다"며 자신의 대북 정책이 분명히 효과를 보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또는 "김정은 위원장과의 관계는 좋다"고 밝혀, 현재까지 북미 양측간의 사전 실무협상이 순조로운 상황임을 암시했다. 앞서 1차 북미 정상회담은 지난해 6월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에서 개최된 바 있다. 

2차 정상회담 장소와 관련, 베트남이 유력하다는 내외신 보도는 최근 많이 나왔다. 개최 장소를 놓고, 일각에선 북한이 베트남식의 개혁, 개방 모델을 따를 것임을 암시한다는 분석이 제기된 바 있다. 그만큼 이번 2차 북미 정상회담이 가지는 의미가 중요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한편 최근 2차 북미정상회담 실무 협상을 위해 한국을 찾은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일행은 6일 오전 특별기 편으로 오산 미군 기지를 이륙해 평양으로 출발했다. 

<박기록 기자>rock@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LG, 상반기 신제품 갤럭시S10·G8씽… 삼성·LG, 상반기 신제품 갤럭시S10·G8씽…
  • 삼성·LG, 상반기 신제품 갤럭시S10·G8씽…
  • 한국MS, ‘서피스 다이얼’ 국내 출시…12만…
  • LG전자, 에티오피아 인재 육성 공 들인다
  • 삼성전자·LG전자, 상업용 디스플레이 ‘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