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 IP 여전하네’ 웹젠, 작년 매출 2188억원…전년비 31.6%↑

2019.02.07 16:46:35 / 이대호 ldhdd@ddaily.co.kr

관련기사
웹젠, 中 1위 흥행작 ‘마스터탱커’ 국내 서비스한다
웹젠, 이번에도 일내나…야심작 ‘뮤 온라인H5‘ 출시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웹젠(대표 김태영)이 2018년 4분기 연결기준 실적으로 영업수익(매출) 513억원, 영업이익 119억원, 당기순이익 55억원을 기록했다고 7일 발표했다. 전년동기 대비 매출은 17.8% 올랐지만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17.2%, 43.1% 줄었다.

2018년 연결 실적은 전년대비 크게 늘었다. 작년 6월 출시된 ‘뮤오리진2’가 성공해서다. 작년 영업수익(매출)은 2188억원으로 전년대비 31.6% 성장했으며 영업이익은 688억원으로 56.4%, 당기순이익은 501억원으로 67.2% 증가했다.

웹젠은 주력 모바일게임들이 출시된 후 시간이 지나면서 2018년 4분기 실적은 다소 하락했지만 대형 신작인 ‘마스터 탱커’가 출시되는 2018년 1분기 후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했다. 마스터 탱커는 2018년 중국에서 ‘MT4’라는 서비스명으로 먼저 출시돼 중국 현지 매출순위 1위에 올랐던 인기게임이다.

자체 프로젝트도 준비 중이다. 지난 1월에는 소셜네트워크게임(SNG) 큐브타운을 해외에 출시했으며 작년(2018년) 설립된 개발 자회사 ‘웹젠 레드코어’에서는 모바일MMORPG 개발 프로젝트도 시작했다. ‘큐브타운’은 이후 개발 및 사업상황에 따라 국내 서비스 일정도 검토한다. 다수의 투자와 내부 개발진 정비를 거쳐 전략게임(SLG)과 MORPG 및 수집형RPG 등 게임 개발 장르도 확대했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인수합병(M&A) 등을 활용해 자체 프로젝트는 더욱 늘려갈 예정이다.

김태영 웹젠 대표는 “상반기에는 우선 신작 출시로 추가적인 캐시카우를 만들어 개발 및 투자여력을 확대할 계획”이라면서 “이후 시장상황에 대응하면서 다양한 장르의 게임들을 개발하고 국내외에 출시해 회사의 중장기 성장 동력으로 삼겠다”고 전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LG, 상반기 신제품 갤럭시S10·G8씽… 삼성·LG, 상반기 신제품 갤럭시S10·G8씽…
  • 삼성·LG, 상반기 신제품 갤럭시S10·G8씽…
  • 한국MS, ‘서피스 다이얼’ 국내 출시…12만…
  • LG전자, 에티오피아 인재 육성 공 들인다
  • 삼성전자·LG전자, 상업용 디스플레이 ‘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