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형두기자] 트위터가 지난해 4분기 사상 최대 매출액을 경신했다. 타임라인 개편과 파트너십의 확대, 스팸 계정 억제가 성장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평가된다.

7일(현지시간) 트위터는 4분기 실적 발표에서 매출액 9억900만달러(약 1조1100억원)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전년 동기 대비 24% 증가했으며, 시장 예상치 8억7000만달러(약 9780억원)을 상회했다. 광고 수입은 7억9100만달러(약 8900억원)로 전년 동기 대비 23% 늘었다.

일반회계기준(GAAP) 순이익은 2억5500만달러(약 2870억원), 상각전영업이익(EBITDA)은 3억9700만달러(약 4470억원)로 이익률 28%를 기록했다.

트위터는 하루 1회 이상 로그인해 광고를 소비하는 이용자 수를 뜻하는 유료화 일간활성사용자수(mDAU, monetizable Daily Active Users)도 처음으로 공개했다. 총 1억2600만명으로 집계됐으며, 전년 동기 대비 9% 상승했다.

반면 월간활성사용자수는 전분기 3억2600만 명에서 3억2100만 명으로 감소했다. 트위터는 수치 감소가 스팸 활동을 막기 위해 실시한 ‘헬스’ 프로젝트의 결과라고 분석했다. 지난 2018년부터 트위터는 로그인 인증 절차를 강화하고 기계학습(머신러닝) 기술로 매크로와 봇 계정의 제어를 확대하고 있다.

<이형두 기자>dudu@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KT, ‘아현주변 100대 맛집’ 지도 만든 까닭… KT, ‘아현주변 100대 맛집’ 지도 만든 까닭…
  • KT, ‘아현주변 100대 맛집’ 지도 만든 까닭…
  • 삼성·LG, 상반기 신제품 갤럭시S10·G8씽…
  • 한국MS, ‘서피스 다이얼’ 국내 출시…12만…
  • LG전자, 에티오피아 인재 육성 공 들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