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랑크푸르트 e스포츠팀 후원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LG전자가 독일 게이밍 모니터 시장 공략에 나섰다.

LG전자(대표 조성진 정도현)는 독일 분데스리가 소속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 e스포츠팀을 후원한다고 11일 밝혔다.

LG전자는 2년 동안 메인 스폰서를 맡는다. 선수 대회 참가와 훈련용 게이밍 모니터를 제공한다. 브랜드 마케팅 기회로 삼는다.

이 팀은 가상 분데스리가 대회에 참가 중이다. 피파19로 진행한다. 업계에 따르면 e스포츠 시장은 작년 약 9억달러(약 1조원) 규모다. 전년대비 약 38% 성장했다.

LG전자 정보기술(IT)사업부장 장익환 상무는 “강력한 성능을 갖춘 ‘LG 울트라기어’로 게이밍모니터 시장에서도 프리미엄 리더십을 이어갈 것”이라고 했다.

한편 LG전자는 2018년 게이밍 모니터 브랜드 LG 윺트라기어를 선보였다. 34인치 대표 모델(모델명 34GK950G)을 유럽 북미 등에 출시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KT스카이라이프, AI 스피커 적용한 위성방송… KT스카이라이프, AI 스피커 적용한 위성방송…
  • KT스카이라이프, AI 스피커 적용한 위성방송…
  • 평창올림픽, 세계 최초 5G 1년…통신사·제조…
  • KT, “5G로봇이 만든 핫초코 맛보세요”
  • [딜라이트닷넷] SKT ‘박리다매’·K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