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열린연단:문화의 안과 밖’ 강연 프로젝트 5주년…특별 대담 마련

2019.02.11 17:35:04 / 이대호 ldhdd@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네이버(대표 한성숙)가 진행 중인 강연 프로그램 ‘열린연단:문화의 안과 밖’의 5주년을 기념해 석학 특별 대담을 연다고 11일 밝혔다.

오는 16일 오후4시 페럼타워 3층 페럼홀에서 우리 시대에 학문과 교육의 미래를 알아보는 5주년 특별 대담이 마련된다. 대담자로 열린연단 자문위원장인 김우창 고려대 명예교수와 전 열린연단 자문위원인 오세정 서울대 총장이 나서고 이승환 고려대 철학과 교수가 사회를 맡는다. 열린연단의 특별 대담은 이번이 처음이다.

2014년 1월 시작한 열린연단 강연 프로그램은 2019년 1월까지 5년간 매년 다른 주제로 매주 토요일마다 강연을 진행하며 우리 사회에 필요한 삶의 지표를 탐구해왔다. ​열린연단은 5년간 총 234회의 강연과 토론을 진행하고 518명의 연사들이 다녀갔다. 매 강연마다 쉽게 모실 수 없는 전문가를 섭외해 우리 사회에 화두를 던지며 동시대의 사회문제를 함께 고민해왔다.

김우창 교수는 5년간의 소회를 밝히며 “일반 대중들에게, 수준을 낮추지 않으면서 공적 광장에서 학문의 지식과 정보를 전달하고자 노력해왔다”라며 “열린연단을 통해 자기 정신과 지적인 생활을 향상할 수 있고 우리 사회가 어디에 있는가를 의식할 수 있게 도움이 되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5년간 열린연단의 강연과 토론에서 가장 많이 등장한 인물은 ​​​​​‘3대 비판’ 이론을 통해 서양 근대 철학을 종합한 철학자 칸트가 차지했다. 고대 서양과 중국에서 철학의 초석을 다진 플라톤과 아리스토텔레스, 맹자와 공자가 그 뒤를 이었다. 가장 많이 언급한 ​책으로는, 논어-공자, 군주론-마키아벨리, 순수이성비판-칸트, 니코마코스 윤리학-아리스토텔레스 등이었다.

한편 열린연단은 오는 3월부터 <삶의 지혜>를 주제로 50회차 여섯 번째 강연 시리즈를 이어간다. 강연자로는 이윤성 국가생명윤리심의위원장, 김광현 서울대 건축과 명예교수, 김현경 문화인류학자, 정민 한양대 국문과 교수 등이 나선다. 새로운 강연 프로그램 일정과 강연 청중으로 참여를 원하는 사람은 열린연단 홈페이지에서 직접 확인할 수 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KT스카이라이프, AI 스피커 적용한 위성방송… KT스카이라이프, AI 스피커 적용한 위성방송…
  • KT스카이라이프, AI 스피커 적용한 위성방송…
  • 평창올림픽, 세계 최초 5G 1년…통신사·제조…
  • KT, “5G로봇이 만든 핫초코 맛보세요”
  • [딜라이트닷넷] SKT ‘박리다매’·K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