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일까지…한국국제냉난방공조전 참가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냉난방기기 자웅을 겨룬다.

12일 삼성전자(대표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와 LG전자(대표 조성진 정도현)는 이날부터 15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한국국제냉난방공조전(HARFKO)2019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이 행사는 2년에 한 번 열린다. 전 세계 280여개 업체가 참가한다. 관람료는 무료다.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이기호 상무는 “미세먼지와 같은 환경 변화와 사물인터넷(IoT) 기술의 대중화로 국내 공조 시장도 큰 전환점을 맞이하고 있다”며 “삼성전자는 무풍으로 대표되는 차별화된 성능은 물론 더욱 쾌적하고 효율적인 공조 솔루션을 제공해 시장 리더십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 홈어플라이언스&에어솔루션(H&A)사업본부 에어솔루션사업부장 이감규 부사장은 “LG전자의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종합 공조 시장을 지속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삼성전자는 무풍 솔루션을 강조했다. 미세먼지 관리 능력을 부각했다. 에어컨과 공기청정기 모두 무풍을 적용했다. 시스템에어컨은 PM1.0 필터를 탑재한 공깇청정판넬을 적용할 수 있다. 0.3마이크로미터 먼지까지 제거할 수 있다. 4웨이 카세트용 판넬은 157.4제곱미터까지 청정할 수 있다. 배기구와 흡입구를 구분한 전열교환기(ERV)를 전시했다.

또 사람 감지 기능 냉방과 무선랜(WiFi, 와이파이) 키트를 선보였다. 사람 감지 센서(MDS)로 위치와 활동량에 따라 바람 각도 등을 조절한다. 사람이 없으면 절전모드로 전환한다. 와이파이 키트는 인공지능(AI) 비서 ‘빅스비’와 IoT 지원 도구다. 에너지저장장치(ESS) 등도 소개했다.

LG전자는 AI 스마트기류 실내기를 앞세웠다. 듀얼 베인 등을 갖춘 신제품이다. 베인은 실내기 부착 날개. 듀얼 베인은 8개 날개로 바람을 정밀하게 조작한다. 공간온도센서를 내장 공간 전체를 난방한다. ▲주거 ▲사무 ▲교육 ▲산업 ▲상업 등 8개의 공간 맞춤형 솔루션을 전시했다. 공기청정 기능을 강화하고 면적을 넓혔다. 최대 158제곱미터까지 수용한다.

아울러 비컨을 경험할 수 있다. 비컨은 에너지 관리 솔루션이다. 공간별 에너지 데이터를 수집 분석할 수 있다. 수용량과 공급량을 예측해 에너지를 절감할 수 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LG전자, 냉난방기기 ‘내가 선도’ 삼성전자-LG전자, 냉난방기기 ‘내가 선도’
  • 삼성전자-LG전자, 냉난방기기 ‘내가 선도’
  • 올림픽 특수 노린다…삼성전자 ‘갤럭시 하라…
  • 삼성전자, ‘전기레인지 1등 하겠다’…화구…
  • KT ‘K-라이브 X’, 미세먼지 걱정되는 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