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엔비디아가 데이터센터 네트워크 솔루션 업체인 ‘멜라녹스 테크놀로지(Mellanox Technologies)’를 69억달러(한화로 약 8조원)에 인수한다. 인텔, 마이크로소프트(MS) 등도 멜라녹스 인수전에 뛰어든 것으로 전해졌으나 결국 엔비디아와 최종 협의에 들어갔다

11일(현지시간) 엔비디아는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은 사실을 밝혔다. 엔비디아는 주당 125달러를 현금으로 지급하는 조건으로 멜라녹스를 인수한다. 멜라녹스는 네트워크 장비에 들어가는 칩은 물론이고 서버와 스토리지를 연결하는 인피니밴드, 데이터센터 이더넷 스위치 등을 제공하는 이스라엘 업체다. 특히 고성능 저지연에 강점을 가진 멜라녹스의 인피니밴드 솔루션은 슈퍼컴퓨터 등으로 대변되는 고성능컴퓨팅(HPC) 시장에서 두각을 드러내고 있다.

엔비디아가 멜라녹스를 인수한 것도 궁극적으로 HPC 시장에 대응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엔비디아도 보도자료에서 밝혔듯 이번 인수는 HPC 시장을 이끄는 두 업체의 통합이다. 엔비디아의 GPU도 현재 HPC 시장에서 필수요소로 손꼽힌다. 현재 전세계 톱500 슈퍼컴퓨터 리스트(top500.org)에서 절반 이상(250대)의 슈퍼컴퓨터가 엔비디아 GPU 플랫폼 및 멜라녹스의 인터커넥트를 사용하고 있다. 대부분이 주요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자와 컴퓨터 제조업체다.

특히 인공지능(AI)이나 데이터 분석과 같이 컴퓨트 집약적인 현대의 워크로드는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 하이퍼스케일과 엔터프라이즈 데이터센터의 엄청난 성능을 요구하고 있다. 이는 결국 엔비디아 GPU나 멜라녹스의 인텔리전트 네트워킹 솔루션의 채택을 가속화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엔비디아는 이번 인수를 통해 컴퓨팅과 네트워킹, 스토리지 스택을 아우르는 데이터센터급 워크로드를 최적화시켜 더 높은 성능과 효율성, 더 낮은 운영비용을 실현하겠다고 강조했다.

젠슨 황 엔비디아 CEO는 “수십억명의 사용자 뿐만 아니라 AI 및 데이터 과학의 부상으로 전세계 데이터센터의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며 “이러한 수요를 충족하기 위해선 지능형 네트워킹 패브릭을 통해 방대하고 컴퓨팅 노드를 연결해 거대한 데이터센터 규모의 컴퓨트 엔진을 구성한 포괄적인 아키텍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인수는 양사 이사회에서 모두 승인됐으며, 올해 말까지 완료될 예정이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LG전자, 냉난방기기 ‘내가 선도’ 삼성전자-LG전자, 냉난방기기 ‘내가 선도’
  • 삼성전자-LG전자, 냉난방기기 ‘내가 선도’
  • 올림픽 특수 노린다…삼성전자 ‘갤럭시 하라…
  • 삼성전자, ‘전기레인지 1등 하겠다’…화구…
  • KT ‘K-라이브 X’, 미세먼지 걱정되는 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