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삼성전자, ‘갤럭시S10 5G’ 2.7Gbps 속도 구현…영화 1편 전송 ‘6초’

2019.03.13 10:25:06 / 최민지 cmj@ddaily.co.kr

관련기사
미리 보는 통신3사 주총 관전 포인트
엔비디아, 8조원에 ‘멜라녹스’ 인수…HPC·클라우드 강화 포석
KT, 5G 기반 AI 음성인식 드론 개발 추진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SK텔레콤이 초고속을 내세우며 5G 가입자 잡기에 나섰다. SK텔레콤과 삼성전자가 ‘갤럭시S10 5G’로 2.7Gbps 속도를 구현했다. 이는 영화 1편 전송에 6초밖에 걸리지 않는 속도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삼성전자와 ‘5G-LTE결합기술’ 개발 및 검증을 마치고, 첫 5G스마트폰 갤럭시S10 5G에 기본 탑재한다고 13일 밝혔다.

5G-LTE결합 기술은 5G와 LTE네트워크를 함께 데이터 송수신에 활용해 전송 속도를 높여준다. SK텔레콤과 삼성전자는 지난 11일 이 기술을 탑재한 갤럭시S10 5G를 통해 5G 1.5Gbps와 LTE의 1.15Gbps 전송 속도를 묶어 최대 2.65Gbps로 데이터를 전송하는 데 성공한 바 있다.

이 기술을 탑재한 5G스마트폰은 5G만 활용할 때보다 전송 속도가 80% 빠르다. HD영화 한 편(2GB 기준)을 약 6초만에 받을 수 있으며, 일반 영상보다 5배 용량이 큰 가상현실(VR) 콘텐츠 10GB도 약 30초만에 다운로드 가능하다.

SK텔레콤 출시 모델은 초기부터 2.6Gbps급 데이터 전송을 지원하고, 상반기 중 최대 2.7Gbps로 한 번 더 업그레이드된다. 향후 출시될 5G폰에도 이 기술이 순차 적용된다. SK텔레콤은 5G-LTE결합 기술 고도화 및 28GHz 5G 상용화 등을 통해 단계별로 속도 한계치를 경신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SK텔레콤은 오는 14일부터 갤럭시S10 5G, LG V50씽큐 5G를 을지로 본사 1층 ICT체험관 티움에 전시한다. 이곳을 방문한 관람객들은 5G상용망과 연결된 5G스마트폰을 직접 만져보고, 각종 서비스를 체험해볼 수 있다. 5G 초고속 특성을 활용한 ‘옥수수’ 초고화질(4K UHD) 스트리밍, VR 콘텐츠 등으로 구성된다. SK텔레콤은 다음 달 ‘5GX 체험존’을 전국 30여개 지역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SK텔레콤 박진효 ICT기술센터장은 “같은 5G폰을 쓰더라도 차세대 기술 적용, 주파수, 네트워크 최적화를 통해 SK텔레콤이 가장 좋은 품질을 제공할 수 있다”며 “올 한해 5G 스마트폰 최고속을 단계별로 경신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LG전자, 냉난방기기 ‘내가 선도’ 삼성전자-LG전자, 냉난방기기 ‘내가 선도’
  • 삼성전자-LG전자, 냉난방기기 ‘내가 선도’
  • 올림픽 특수 노린다…삼성전자 ‘갤럭시 하라…
  • 삼성전자, ‘전기레인지 1등 하겠다’…화구…
  • KT ‘K-라이브 X’, 미세먼지 걱정되는 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