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G전자, 작년 로보스타 경영권 인수 등 로봇사업 육성 ‘잰걸음’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LG전자가 로봇사업 확대를 위한 행보를 강화하고 있다.

LG전자(대표 조성진 정도현)는 지난 11일 조성진 LG전자 대표<사진 왼쪽>가 로보스타를 방문했다고 14일 밝혔다.

로보스타는 작년 LG전자가 경영권을 인수한 산업용 로봇 제조사다. 이날 조 대표는 경기 안산 로보스타 본사와 수원 로보스타 생산라인을 찾았다.

조 대표는 “부품 공용화 및 표준화, 모듈러디자인 등을 통해 사업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확보해야 한다”며 “성장을 위한 새로운 모멘텀을 발굴하는데 서로 협력하자”고 했다.

LG전자와 로보스타는 LG전자 인공지능(AI) 및 자율주행 로보스타 산업용 로봇 제조기술을 결합해 로봇사업을 추진한다. 또 LG전자 지능형 자율공장 구축에 로보스타 기술을 이용할 계획이다. 로보스타는 최근 수직다관절 로봇을 LG전자에 공급했다. LG전자는 로봇을 미래사업 한 축으로 육성 중이다. 최고경영자(CEO) 직속 ‘로봇사업센터’를 신설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美 가구 브랜드 '놀'과 프리미엄 빌트… LG전자, 美 가구 브랜드 '놀'과 프리미엄 빌트…
  • LG전자, 美 가구 브랜드 '놀'과 프리미엄 빌트…
  • 삼성전자, 세계 최초 3세대 10나노급 8Gb DD…
  • ‘코리아5G데이’ 4월5일…삼성전자, ‘갤럭…
  • LG전자, G8씽큐 시판…출고가 89만76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