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갤S10, 인피니티-오 다이내믹 아몰레드 디스플레이 세계 최초 탑재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스마트폰 화면은 어디까지 진화할까. 삼성전자가 ‘갤럭시S10’에 들어간 ‘인피니티-오(O)’ 디스플레이 비밀을 공개했다. 인피니티-오 디스플레이는 화면에 구멍을 내고 그곳에 카메라를 배치한 것이 특징이다. 갤럭시S10 시리즈는 유기발광다이오드(AMOLED, 아몰레드) 최초로 인피니티-오 디자인 디스플레이를 채용했다.

14일 삼성전자는 서울 중구 태평로빌딩에서 ‘갤럭시S10 디스플레이 기술 설명회’를 개최했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양병덕 상무<사진>는 “정교한 레이저 컷팅 기술로 디스플레이에 작고 섬세한 구멍을 만들어 디스플레이 안에 카메라를 위치시켰다. 이를 통해 구멍 주변 아몰레드 픽셀 손실을 최소화했다. 습기에 영향을 받는 아몰레드 디스플레이 특성을 반영해 한 단계 발전한 투습 방지 기술도 접목했다”고 설명했다.

갤럭시S10은 스마트폰 전면에서 화면이 차지하는 비중을 극대화했다. 카메라를 뺀 센서 등은 화면 뒤에 위치했다. 소비자 입장에선 전체가 화면이다. 화면 비중을 키우면 그렇지 않은 제품에 비해 작고 가볍게 만들 수 있다. 콘텐츠를 보다 실감나게 즐길 수 있다.

양 상무는 “화질이나 크기 경쟁을 넘어 디스플레이에 새로운 기술을 도입해 사용자에게 흥미로운 경험과 실질적 혜택을 제공하고자 했다. 전면 카메라를 제외한 스마트폰 전면을 디스플레이로 채운 인피니티-오 디스플레이로 진정한 풀 스크린 경험을 준다”라고 전했다.

인피니티-오 아몰레드는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1월 출시한 ‘갤럭시A9프로’는 인피니티-오 액정표시장치(LCD) 디스플레이다.

양 상무는 “LCD와 아몰레드는 사용자에게 전달할 수 있는 강점이 다르다. LCD에 비해 아몰레드가 기술적 난이도가 높지만 이 때문에 인피니티-오 아몰레드를 선보인 것”이라고 말했다.

갤럭시S10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는 인피니티-오 디자인 외에도 기존 아몰레드와는 다른 특성이 있다. 삼성전자는 이를 ‘다이내믹 아몰레드’로 명명했다. 고명암비(HDR)10플러스를 지원한다. 블루라이트 방출을 줄였다. 색표현력 정확도는 실제 색상과 비슷하다.

양 상무는 “궁극의 화질을 제공할 뿐 아니라 스마트폰 사용시간이 늘어난 사용자의 눈 건강까지 보호해준다. 화질 저하 없이 블루라이트 양을 이전 디스플레이 대비 약 42% 줄였다”라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이를 위해 디스플레이에 들어가는 유기물 소재를 바꿨다. 독일 VDE로부터 100% 모바일 컬러 볼륨인증을 받았다. 독일 튜브 라인란드로부터 눈이 편안한 디스플레이 인증을 획득했다.

한편 스마트폰 전면에서 카메라 구멍과 스피커까지 없어지는 때는 언제일까.

양 상무는 “지향점은 당연히 모든 부분을 디스플레이로 채우는 것이다. 하지만 기술과 효용성을 봐야한다. 인피니티-오 디스플레이를 3년 전에 했다면 구멍이 너무 커 소비자에게 별 도움이 되지 않았을 것이다. 화면이 스피커 역할을 하는 것도 시간이 더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라고 기술 로드맵과 제품 로드맵의 차이와 소비자 수용성이 변수라고 전망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8K QLED TV 중국 상륙 삼성전자, 8K QLED TV 중국 상륙
  • 삼성전자, 8K QLED TV 중국 상륙
  • 4월 ‘갤럭시S10 5G’ 출시 영향, 통신3사 단…
  • [MWC19결산③] 마지막 남은 일본 휴대폰…
  • SM 이수만도 찾은 ‘U+5G체험존’, 콘텐츠는…